컨설팅 의뢰
   인테리어 상담
   컨설팅 Q/A
  
 
      소아 백혈병 '초기'에 알 수 있다
     관리자
구홍회 교수팀, 백혈병 예후인자 Livin 발현시 5년 생존률 98% 기록

국내 연구진이 소아백혈병의 대표질환인 급성림프구성백혈병(ALL) 치료에 대한 새로운 예후인자를 세계 최초로 밝혀냈다.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소아과 구홍회·성기웅·유건희 교수팀은 서울대병원과 공동연구한 결과 세포사멸을 조절하는 인자로 알려진 Livin의 발현여부가 ALL의 치료결과를 결정짓는다고 혈액학 세계유명저널인 'Blood'를 통해 밝혔다.

9일 삼성서울병원은 구 교수팀의 연구결과를 소개하면서 그동안 ALL이 나이, 백혈구수, 염색체형 등을 바탕으로 치료방침을 세웠지만, Livin 발현이라는 새 예후인자를 발견하게 됨으로써 앞으로는 새로운 조합의 치료방침을 구상할 수 있게 됐다고 의의를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삼성서울병원과 서울대병원이 지난 1998년부터 2006년까지 급성림프구성백혈병으로 진단받은 15세미만의 소아환자 222명을 대상으로 Livin의 발현에 대한 것이다.

구 교수팀은 222명의 환자 중 25.7%인 57명에서 Livin이 발현됐으며, Livin의 발현이 있었던 57명의 환자에서는 5년간 무병생존율이 98%까지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반면 Livin이 발현되지 않은 165명의 환자 중에서 64.9% 역시 5년 무병생존율을 보였다고 전했다.

또한 재발이 없었던 환자 185명중 56명(30%)에서 Livin의 발현이 있었고, 재발이 일어난 환자 37명중에서는 1명만이 Livin의 발현이 있었다고 발표해 Livin의 발현이 급성림프구성백혈병의 치료결과와 밀접한 관계가 있음을 시사했다.

그동안 Livin의 발현은 방광암·흑색종·신경아세포종 등 악성종양의 부정적 예후인자로 알려졌으며 비인강악성종양과는 상관없는 것으로 밝혀져 있었다.

따라서 Livin의 발현이 급성림프구성백혈병에서도 부정적 예후인자로 간주되거나 논쟁이 되던 중 구 교수팀이 Livin의 발현에 대한 연관관계를 처음으로 밝혀낸 것이다.

Livin은 악성종양 등에서의 부정적 예후인자로 고려되고 있는 세포사멸 조절인자 중 하나로 이 Livin의 발현이 높아지면 항암제에 대한 치료반응도 비례해 높아진다.

구홍회 교수는 “연구결과 Livin의 발현이 ALL의 새로운 예후인자임을 알게 돼 향후 해당질환 진단 및 치료시에 치료방침을 달리할 수 있는 중요한 의미를 밝혀낸 것”이라며 연구의의를 설명했다.

한편 급성림프구성 백혈병은 소아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악성종양으로, 소아암의 25%와 소아 백혈병의 75%를 차지하는 질환이다.


     '탁,탁,탁' 독수리타법, 건강도 위협한다
     소비자 울리는 '장례서비스 약관' 사라진다
       
 이 사이트에 기재된 모든자료는 메디앤팜의 소유입니다.
메디앤팜 사업자등록번호:621-13-75711
부산광역시 동래구 사직동 69-1번지 302호
Tel: 051) 583-8836 Fax: 051) 583-8402